흐르는 강물처럼..

 

 









Login : Join
Name    E-mail  
Pass     Home  
HTML R.Mail
No.335  


by. 심인수
2010/02/10
오랜만에 와봤는데..
거미줄에 가려 치우느라 힘드네요 ㅋㅋ

설 앞두고 한번 방문했습니다.
이 메세지를 언제 보실지 모르나 아무튼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, 설도 잘 쇠시길 빕니다.

홈페이지가 참 깨끗합니다.
저도 블로그 아닌 홈피를 운영할까 하는 유혹도 생기네요^^
한 잔 합시다!!
 
Thank you! - 푸른가람
그렇네요.
거미줄 치워야겠습니다.
전 요즘 블로그에 치중하다보니 고향과도 같은 홈페이지는 거의 개점휴업상태입니다.

설날 연휴는 잘 보내셨나요?
1 [2][3][4][5][6][7]..[335] [Next]
name content cancel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SSERI + mari